고운 최치운 선생 풍류 風流, 학문의 길을 비로소 열다